. 생활의 똥

지금은 장가도 들고 해서 만나기 힘들지만, 10년쯤 전엔 아주 가까이 지냈던 형이 있다. 홍대서 죽돌이짓을 하며 학교에도 자주 놀러갔었고(그 형이 홍대를 다녔다) 술도 곧잘 함께 마시곤 했었다. 98년에 탈북한 그 형은 3년간 흑룡강성 어딘가에 거점을 두고 기회를 엿보다 2001년에 한국으로 들어왔다고 했다. 가끔 술기운이 돌면 "내가 딱 하나 살면서 후회하는 거이, 북에서 태어났다는 거야"라고 중얼거리곤 했다.

당시만 해도 국가주의에 반공주의를 조금은 신뢰하던 터라, 나는 그 이야기를 "북한 같은 게 무슨 나라냐"는 식으로 받아들이고 하루빨리 없어져야 한다는 식으로 말하길 망설이지 않았다. 형앞에서 "북한이 사라져야 한다"는 둥 반공주의적 발언을 대놓고 한 일은 없었지만, 때로 내가 북한에 대해 강하게 비난하는 어조로 말할 때 형의 기분이 어땠을까 하고, 가끔 생각해 본다.

2004년 아시안게임이 있을 때였지 싶다. 당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진을 인쇄한 현수막이 비에 젖자 북한 응원단은 "장군님이 비를 맞으셨다"며 울기까지 했다. 참 지랄들 풍성하다며 흉을 본 기억이 있다. 김 위원장이 얼마나 그들에게 훌륭한 지도자였는지, 아니면 단지 세련된 폭압으로 국민들을 세뇌시킨 자였는지 그런 것은 모르겠다. 어쩌면 외부적 시선으로 보아선 후자 쪽이 우세하고 내부적 시선에선 또 전자 쪽이 설득력을 얻는 그런 형국인지도 모르겠다. 그 형에게서 들었던 이야기를 생각해보면 응원단의 그런 행동은 참 기이하면서도 한편 서글픈 이야기이기도 하다. 98년 로동 미사일 시험발사 당시 사리원사범대학(그 형이 북한에서 다니던 대학이었다)에서도 "인민들이 굶어죽는데 웬 미사일이냐"며 학생들이 농성을 벌였다고 한다. 이 농성은 김일성대학에서도 있었다고. 당국은 그런 학생들의 농성에 강경진압으로 대응하진 않았다고 한다. 형은 이런 이야기 끝에 "세상이 변하긴 변한다, 사람이 마지막으로 변하는지 먼저 변하는지는 모르겠다"는 말을 덧붙이곤 했다. 학생들이 미사일 발사에 '인민 굶어죽는다'며 농성을 벌인 6년 뒤 응원단은 '장군님 비 맞으셨다'며 우는 이 모양새를 어떻게 봐야 할까. 서글프다는 건 이런 뜻에서 한 말이다. 국가라는 게 (그것이 얼마나 교묘한 방법을 취하건) 그런 분열증을 필연적으로 조장하고 방기하는 면이 있으니 더 그렇다. 어쩔 도리도 없고.

하여튼. 갈등하는 두개의 주체는 갈등이 격해질수록 내적으로 동일해진다는 인류학의 명제가 새삼 옳구나 하고 요즘 되뇔 때가 많다. 이 나라에도 북한에 버금가는 분열증이 있잖은가? 어떤 의도로도 동서고금에서 절대 면죄될 수 없는 폭압을 행사했던 전임 대통령들을 추켜세우는 자들, 아무 생각없고 그저 청와대 대리석 바닥만 제것이면 기분 좋은 현직 대통령, 그 주위에 꼬여 붙어 국민을 분열시키고 눈을 가려 제 이득을 취하는 고위직 인사들이나 국회의원들, 그런 모습에 분개하면서도 정부의 모략에 속아넘어가는 무력한 개인들. 어쩌면 거시이념이 또렷하고 더 직접적으로 개인에게 다가가는 북한보다 이 나라가 더 심한 분열증을 앓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누가 북한처럼 강제송환되거나 하더라도 그것이 음모론이 되어버리는 그런 상황이니까. 세상살이가 심해어 등껍질마냥 투명한 것도 아니지만 지금 사회의 불투명성은 말로 설명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닌 듯싶다. 이러니 분열증을 앓을 수밖에. 사회도, 사람도 말이다.

이런 세상에서 사필귀정이네 인과응보네 하는 일들이 정말 일어날 수 있을까.

그럴 리가 없지.
일단은 나부터도 멀쩡하잖여.

잠이나 자야겠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